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210)
아이유가 아이유했네~ - 스트로베리 문(strawberry moon) 감상평 우왕~ 아이유 is back~ 아이유가 돌아왔다. 제목은 strawberry moon 빨갛게 달아오른 듯한 달을 보고 가사를 썼나보다. 사실 뻐얼건 달을 보는 건 행운에 가깝기도 하다. 그렇다고 그러한 달을 보고 이런 가사를 쓰는 아이유도 대단하긴 하다. "바람을 세로질러 날아오르는 기분 so cool" 사실 잘 사용하지 않는 표현인 세로지르다. 하지만 우리가 익숙한 바람의 움직임을 생각하면, 그림이 그려지는 듯 한 표현이 아닐 수 없다! 미시적인 표현 하나하나를 보는 것은 그냥 이정도. (이게 아이유의 장점이니 너무 잘 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곡이 너무 좋은 이유는 오랜만에 보는 아이유의 매우 에너제틱한 가사라는 점 때문이다. 무릎, 삐삐, 밤편지, 셀러브리티 등~ 명곡이지만 '다크하거나 부정..
연극 보도지침 역사를 가장 역사답게 가르쳐주시는 '황현필 선생님'의 유튜브에서 연극 '보도지침' 티켓 이벤트를 진행했다. 티켓이 남아돌아서 진행되는 이벤트가 아니라 주최측에서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 위함이라는 것을 분명히 했다. 그리고 운이 좋게도 수많은 이벤트 참여자 중에 당첨이 되고 말았다. 그래서 오늘은 연극 리뷰! "언론은 무엇인가?" 역시 어떠한 문제점을 알기 위해서는 그 단어의 정의를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 한국의 법상 언론의 의미는 "방송, 신문, 잡지 등 정기간행물, 뉴스통신 및 인터넷신문을 말한다(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 제2조 제1호) 언론의 역할은 팩트를 기반으로 사회에 '진실'을 알리는 것이다. 한 쪽 편을 드는 것 또한, 한 쪽을 무조건 비판하는 것 또한 언론의 역할과는 거리가 멀 ..
영화 '기적' 리뷰 - 어디서 이런 보물같은 배우들을 구하셨을까? COVID19가 창궐한 이후 두번째로 영화관을 찾아 영화를 보았다. 그 제목은 바로 '기적' 영화 스토리에 대한 내용은 빼고 내가 느낀 점들만 놓고 몇자 적어본다. 결론 : 영화를 다 보고나서도 심장 한 켠이 한동안 먹먹해진 영화. 볼거리 1. 빠지지 않는 연기력의 배우들! 개인적으로 나는 영화든 드라마든 연기자의 연기력이 주가 되는 작품을 그다지 선호하지 않는다. 스토리와 연출이 가장 중요하며, 연기력은 그 연출에 방해가 되지 않는것으로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배우가 연기를 잘한다는 것은 그만큼 극에서 튀지 않고 자연스럽다는 것이라 생각하는 1인. 이 영화의 주연은 4명으로 나와있다. 박정민씨와 이성민씨는 어느 영화나 드라마에서든 연기력으로는 논할 바 없는 탑클래쓰일 것이기에 논외로 치고! 나에게 의미있..
병역면제에 대한 아이디어 (돈 내고 군대 안가면 좀 어떻습니까?) BTS의 병역을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고 합니다. 정확하게는 병역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한 의견이겠죠. 결국 '국위선양'에 대한 내용입니다. BTS가 올림픽 동메달... 그 중에서도 4분 정도 축구에 뛴 것보다 국위선양에 도움이 안되는 것인가?? 하는 것 말이죠. 제 생각엔 이 질문 자체가 사실 문제의 핵심이라고 생각합니다. "정량화가 불가능 하다는 것" BTS가 국위선양을 위해 희생을 한 것인지, 본인들의 경제활동을 하다보니 국위선양이 되는 것인지도 모호하죠. 결국 경제적 수익은 BTS와 그들의 소속사인 하이브가 가장 크게 얻을테니 말이죠. 물론 그렇다고 그들이 대한민국의 인지도와 이미지를 높이는데 기여하지 않았다는 말은 아닙니다. 그리고 형평성을 위해 무조건 BTS를 군대 보내자는 말도 아닙니다. 오히려..
지자체 조직에서 가장 높은 직위는 무엇인가? 조직도는 한 조직의 서열을 나타내는 표다. 조직도를 통해 이 조직이 중점적으로 생각하는 바가 무엇인지 드러나며, 구성원을 바라보는 시각도 나타나기 마련이다. 위의 두 개의 조직도는 대한민국 광역자치단체 2곳의 조직도이다. 가장 상위 조직 구성만 보더라도 조직을 바라보는 태도의 차이를 볼 수 있을 것이다. 경기도는 도지사 위에 경기도민이 자리하고 있다. 도지사는 경기도민이 뽑은 '머슴'에 불과하다는 것을 인정하는 도식이다. 그리고 도지사와 가장 가까운 조직에 정책공약수석이 위치하고 있다. 약속을 지키기 위해 도지사 가장 가까이서 정책공약을 이행하고 있다는 표식이다. 반면 우측의 지자체는 시장이 제일 위에 있다. 물론 이 차이는 보여주기 방식에 불과할수도 있다. 경기도민이 직접 경기도청의 실무를 책임지는 것..
빈익빈 부익부 빈익빈 부익부. 많이 가진자들은 그들끼리 뭉쳐 더 많은 것을 나누고, 없는 자는 가진 하나를 놓치지 않기 위해 더욱 아둥바둥 대는 세상 하나 가진 자는 많이 가진자와 본인을 나누려 하지 않고, 하나도 가지지 못한 자와 자신을 구분하는데 더 신경을 쓰는구나. 휘이 바람 불면 떨어질 바싹 마른 이파리 하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쉬이 놓을 수 없는 이유는 더욱 풍성해질 내일을 기대하기 때문이겠지.
코로나를 퍼뜨리는 극우 기독교, 그들은 어떻게 그토록 악랄할 수 있을까? 8.15 극우 보수단체(기독교라 말하기 싫다) 집회로 인해 코로나가 나날이 확산되고 있다. 그들은 검사도 받지 않으려 하고, 치료도 받지 않으려고 집안에 숨는다. 어떻게 그럴 수 있을까? 내 생각을 정리해본다. 기독교는 본디 핍박 속에서 성장한 종교다. 로마시대에는 예수가 핍박을 받았고, 죽음의 위협을 무릅쓰고 전도활동을 했다. 그 결과는 전 유럽의 기독교화였다. 근대의 일본에서도 조선에서도 많은 기독교인들은 핍박과 박해 속에서 예수를 알리기 위해 노력했고, 그 속에서 많은 기독교인들이 순교했다. 그 결과는 우리나라 인구의 1/4이 기독교인이 되었다는 점이다. 아이러니하게 핍박의 결과 성장을 하지만 성장을 하면 부패하는 것이 기독교이다. 로마는 십자군 전쟁을 일으키기 시작했고, 미국은 전세계 경찰국가를 ..
뒤늦게 '멜로가체질'을 보고난 후의 느낌 1. 본격 TMI 드라마 쉬지 않고 대사가 이어진다. 감독과 작가는 여백의 미를 싫어하나보다 배우들이 정말 힘들 것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천우희님과 안재홍님의 나래이션은 매력이 있다. 훌륭한 딕션, 주위에 있을 것 같은 누군가의 말투. 주연배우의 눈물섞인 목소리의 잔잔한 나래이션이 아니라, 그냥 덤덤하게 말하는 우리 주위의 목소리 같아서 좋다. 2. 어디서 이런 배우들이? 드라마를 안보거나 적게보는 편도 아닌데 도대체 이 배우들은 어디서 섭외한건지 궁금해질 정도로 뉴페이스들이 많이 등장한 드라마 같다. 솔직히 나만 모를수도 있지만... 주인공과 공명님을 제외하고는 전혀 모르겠다. 그런데 연기에 빈틈이 없다. 특히 황한주 역을 맡은 한지은님과 이소민 역을 맡은 이주빈님은 그 미모로 넋을 잃게 만들었다...